티스토리 뷰

책/책 이야기

라면 받침대로 쓰기에...

행복한브라운 2009. 11. 13. 03:46
오늘 느닷없이 메일이 하나왔는데 메일을 열어보니 딱 한 줄만 쓰여있었다.

라면 받침대로 쓰기에...

그런데 이 메일이 책과 관련된 메일만 오는 것이라 어느 독자분이 보내신것으로 생각했다.
즉, "책을 사봤더니 쓸모없어서 라면 받침대로 쓰기에 좋더라"는 의미가 아닐까 하고 생각했다.
소심한 A형인 나로서는 곧바로 우울해졌다.

다음은 그 증거 메일 캡쳐 사진이다.


그런데 오늘 오탈자 찾기를 하던 도중 그 원인을 알아냈다.

책의 215페이지 [예제 4-55]를 실행한 결과가 내 메일로 오게끔 되어 있었다. ㅋㅋㅋ
아 왜 내가쓴걸 기억을 못하지? ㅎㅎ

근데... 그럼 딱 한분만 그동안 실행해본건가?

추신. 방금 오탈자하나 발견했다. [예제 4-55]를 실행하면 제목이 없는걸로 나온다. 왜냐하면 변수명이 잘못되었기 때문에..
위의 캡쳐 사진에도 보면 제목이 없는 걸로 나온다.

' > 책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탈자와 새 교정판  (10) 2010.09.15
라면 받침대로 쓰기에...  (0) 2009.11.13
책 오탈자 찾기 후  (3) 2009.11.13
[책 출간] 뇌를 자극하는 PHP 프로그래밍  (6) 2009.07.30
Comments
댓글쓰기 폼